회화전공 김내경 학생, 신조형미술대전 대상

on 2014년 02월 10일

4520 views

 

 

회화전공 김내경 학생(10학번)이 한국교육미술협회·학회가 주관하는 '제28회 대한민국신조형미술대전'에서 서양화 부문 대상을 받았다. 학생은 국보 제95호 청자칠보투각향로(靑磁七寶透刻香爐)를 유화로 표현한 '響(향)'을 출품해, 극사실주의 기법으로 고려청자의 아름다운 색과 형태를 완벽하게 묘사했다는 점에서 큰 점수를 받았다. 

 

이번 수상 작품은 연기가 빠져나가는 향로 뚜껑, 향로 몸체의 세 겹 연꽃, 받침을 떠받치고 있는 토끼 등 많은 장식을 세밀하게 그려 마치 사진을 연상케 한다. 2년 전부터 도자기 그리기에 심취해 평소 도자기 그림을 자주 기른 김내경 학생은 지난해에도 이 대회에서 특별상을 받았다.

 

현대적인 것보다 옛 것에서 더 큰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되어 도자기를 그린다는 김내경 학생. 화려하고 새 것을 찾는 현대의 기준에 아쉬움이 많아 사람들에게 잊혀지고 있는 옛 것을 찾아내 그 아름다움을 알리고 싶다고 말한다. 학생은 "작품의 제목이 '울리다'는 뜻인데, 도자기의 아름다움이 널리 울려 퍼져서 많은 사람들과 그 아름다움을 공감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내경 학생뿐만 아니라 이번 미술대전에서 우리대학 회화전공의 많은 학생들이 수상해 실력을 입증했다. 금혜수 학생(09학번)이 우수상, 이현지(10학번), 장경진 학생(10학번)이 각각 평론가상을 받았고, 손지현 학생(10학번) 등 4명이 특별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