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DCU 839 호 | HEADLINE

비대면 시대에 빠르게 진화하는 대구가톨릭대

on 2020년 10월 06일

64 views

코로나19 사태로 전국 대학들이 학사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비대면 시대에 대응해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우리 대학의 다양한 정책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우리 대학은 9월 15일부터 수강인원 50명 미만 교과목은 대면 수업으로, 50명 이상 교과목은 비대면 수업으로 운영하고 있다. 50명 미만의 교과목도 학생이 비대면 수업을 희망할 경우에는 온라인으로 수업 내용을 제공해 대면과 비대면을 혼합한 방식으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대면 수업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자체 개발한 ‘전자출입관리시스템’을 통해 관리하고 있다. ‘DCU통합시스템’ 앱에서 자가문진을 한 후 QR코드를 발급받고, 각 건물 출입 때마다 체온 검사와 QR코드 확인 과정을 거쳐야만 강의실에 입장할 수 있다.

 

한 교직원이 교양관 강의실에 비치된 온라인 수업 기자재를 점검하고 있다. 

 

비대면 온라인 수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인프라도 구축했다. 9월 14일, 교내 177개 강의실에 웹캠, 마이크, 타블렛, USB 허브 등의 기자재를 일제히 비치했다. 추가 수요조사를 거쳐 교내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는 모든 강의실에 기자재를 비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교내 서버도 재난 복구용 체제로 전환함과 더불어 동시 접속자 1만 명까지 수용 가능한 외부 네트워크 서비스까지 도입해 온라인 수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다. 이에 따라 기존에 운영 중이던 강의지원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수업을 위한 각종 자료가 원활하게 유통되고 있다.

 

대학의 각종 행정 서비스도 언택트 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다. 대학일자리센터는 8월 한 달간 언택트 직무박람회를 진행했다. 카카오, 삼성전자 등 대학생 취업선호 44개 기업체들이 참가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직무설명회, 실시간 진로취업상담, 직무능력검사, AI 면접을 실시했다. 2학기에 예정되어 있는 각종 채용박람회도 모두 온라인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국제처는 외국인 교환학생의 수업 운영, 학생 지도 등의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고, 외국어교육센터는 기존에 대면으로 실시했던 어학강좌들과 모의 토익시험까지 전면 온라인으로 운영 중이다. 해외취업지원팀도 해외파견 오리엔테이션, 모의면접 컨설팅 서비스, 각종 취업지원 교육들을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고, 학생상담센터는 비대면 상담,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을 크게 확대했다.

 

김정우 총장은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함과 동시에 대학의 기본 역할인 교육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대학 구성원 모두가 지혜를 모으면서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상황의 추이에 따라 적재적소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