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경애 여사 흉상 제막식 개최

on 2019년 11월 26일

73 views

 

 

30년 전 교내 성당 건립기금을 희사한 고(故) 이경애 도로테아 여사(1928~2017) 흉상 제막식이 11월 25일 역사박물관 명예의 전당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우 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와 백승봉 선생 등 이 여사의 유가족들이 참석해 대학 발전과 후학 양성을 위한 고인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흉상 제막을 축하했다.

 

이 여사는 근검절약의 생활신조로 평생 모은 재산 15억여 원을 1989년 우리 대학 성당 신축 및 성물 기금으로 기탁했다. 우리 대학은 이 여사의 도움으로 교내 성당을 완공해 1992년 대구대교구 이문희 대주교의 주례로 봉헌미사를 가졌다. 현재 교내 성당은 학생과 교직원의 신앙생활뿐만 아니라 생활상담, 문화교류의 공간으로 사랑 받고 있다.

 

 

1951년 ‘도로테아’라는 세례명으로 천주교에 입교한 이 여사는 1969년 계산성당 부녀회 부회장, 1983년 계산성당 부녀회장과 사목재정분과위원을 역임하면서 가톨릭 교회 안에서 봉사의 삶을 살아왔다. 1990년에는 불우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희사하고 봉사한 공로로 한국천주교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가 주관하는 ‘가톨릭대상’을 수상했다.

 

이 여사의 흉상은 환경조각전공 김일영 교수가 제작했다. 우리 대학은 학교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은인들의 흉상을 제작해 역사박물관 명예의 전당에 전시하여 뜻을 기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