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들이 재연한 대한독립만세…3·5만세운동 재조명 학술행사, 음악회 개최

on 2019년 03월 05일

323 views


 

우리 대학 학생들이 100년 전 선배들이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뜨겁게 외쳤던 “대한독립만세”를 재연했다. 

 

우리 대학은 3월 5일 유스티노캠퍼스 성유스티노성당에서 ‘3‧5 만세운동 기념 작은 음악회’를 개최했다. 이곳은 우리 대학의 모태인 성유스티노신학교 학생들이 1919년 3월 5일 교내에서 대구‧경북 최초로 만세운동을 펼쳤던 곳이다.

 

 

 

조환길 이사장, 김정우 총장, 이태순 총동창회장을 비롯해 교수와 학생들이 참석해 100년 전 신학생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렸다. 성악과 김은주 교수가 ‘그리운 금강산’을 독창했고, 관현악과 아마레 앙상블이 ‘내 나라 내 겨레’를 연주했다. 일반대학원 신학과 박균배 학생은 ‘기미독립선언문’을 낭독하며 3‧1운동 당시의 결연한 독립 의지를 재연했고, 신학전공 장준영 학생과 신학생들은 참석자들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성악과 합창대는 참석자와 함께 ‘삼일절 노래’를 제창하며 3‧5 만세운동의 숭고한 가치와 의미를 되새겼다.

 


 

음악회에 이어 유스티노캠퍼스 대강당에서 ‘3‧1운동과 대구대교구’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일제 강점기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지역사회와 교회 안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재조명했다.

 

김정우 총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 대학 선배들의 조국과 민족에 대한 사랑, 독립의 염원이 이어져 후배들의 마음 속에 생생히 기억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